かりんとうblog

タグ:나【ナ】 ( 4 ) タグの人気記事

私の好きなこと(나의 사랑하는 생활)  その2

(原題:私の愛する生活)
一段落目


二段落目

난 동동주 항아리를 휘젓는 것을 좋아한다.
젓가락으로 김치 찢기를 좋아한다.
쌈장을 바르고 손으로 먹는 오이도 맛있다.
방석 없이 돗자리에 앉으면 기분이 좋다.
그리고 다음날 아침에 마시는 차가운 물이 상쾌하다.
난 배영을 할때 물이 내 얼굴을 살짝 어루만지는 걸 좋아한다.
턴할 때 벽을 힘껏 차는 것도 좋아한다.
수영장에서 돌아오면 눈꺼풀이 무거워서 밥 먹자마자 자 버린다.
햇볕에 탄 피부를 벗기는 걸 좋아한다.
난 겨울에 목도리를 좋아한다.
차가운 귓불을 만지는 걸 좋아한다.
밤에 그 사람 손의 따뜻함을 느끼기 좋아한다.

난 남을 상처 입히지 않고 한 사람을 사랑할 수 있다면 좋겠다.


ドンドン酒をかき混ぜるのが好き

お箸で若いキムチを裂くのも好き

サムジャンつけて手で食べるきゅうりがおいしい

座布団なしでゴザの上に座るのが気ちいい

翌朝飲む冷たい水がまたいい

背泳ぎしながら 水がそっと顔を撫でるのが好き

ターンするとき 力いっぱい壁を蹴るのも好き

プールから帰るとまぶたが重くて ご飯食べ終わるとすぐに寝てしまう

日焼けした皮を剥くのが好き

冬の襟巻きが好き

冷たい耳たぶをさわるのが好き

夜 その人の手の温もりを感じるのが好き

最終行省略
[PR]
by gongduck | 2005-02-08 14:37 | 韓国詩

私の好きなこと(나의 사랑하는 생활)  その1

(原題:私の愛する生活) 

난 남을 행복하게 할 수 없어도 남을 상처 입히지 않게 살아갈 수 있다면 좋겠다.

난 일요일 아침 비둘기 소리 들으며 일어나는 걸 좋아한다.
그래도 흐린 오후 비둘기 소리를 들으면 잠이 온다.
난 비가 오는 아침에 기차 소리를 멀게 듣는 것을 좋아한다.
겨울 늦은 밤 소리 없이 눈 오는 소리를 듣는 것도 좋아한다.
난 차임 소리가 난 후에 또 한번 거꾸로 오르기 하는 걸 좋아한다.
수학수업 중 음악실에서 들려오는 노래를 좋아한다.
난 좋아하는 사람의 콧노래도 좋아한다.
국제 전화 하면서 서로 말이 없는 시간도 좋아한다.
난 그 사람의 잠숨을 들으면서 자버릴 수 있다면 행복하다.


一行目省略


日曜の朝 ハトの鳴き声に起こされるのが好き

でも薄曇った午後に聞くと眠くなる

雨に濡れた朝 遠く列車の音を聞くのが好き

冬の夜 音もなく降る雪を聞くのも好き

チャイムが鳴ってから もう一度さか上がりをするのが好き

数学の授業中 音楽室から聞こえてくる歌も好き

あの人の口ずさむ鼻歌が好き

長電話しながら 何もしゃべらない時間も好き

その人の寝息を聞きながら眠れたならしあわせ




日本語にすると硬い硬い。。。。
ま、韓国語でもそうなんかもしれんけど。。。漢字語を使うからかな。
こんなこと考えてた頃は何年か振りに色んなしがらみから解放されてた。
専攻とは関係ないものをゆっくり考えてみる時間。
最近ない。。。。
とりあえず最初の段落だけ。
[PR]
by gongduck | 2004-11-05 16:48 | 韓国詩

나의 사랑하는 생활

나의 사랑하는 생활

난 남을 행복하게 할 수 없어도 남을 상처 입히지 않게 살아갈 수 있다면 좋겠다.

난 일요일 아침 비둘기 소리 들으며 일어나는 걸 좋아한다.
그래도 흐린 오후 비둘기 소리를 들으면 잠이 온다.
난 비가 오는 아침에 기차 소리를 멀게 듣는 것을 좋아한다.
겨울 늦은 밤 소리 없이 눈 오는 소리를 듣는 것도 좋아한다.
난 차임 소리가 난 후에 또 한번 거꾸로 오르기 하는 걸 좋아한다.
수학수업 중 음악실에서 들려오는 노래를 좋아한다.
난 좋아하는 사람의 콧노래도 좋아한다.
국제 전화 하면서 서로 말이 없는 시간도 좋아한다.
난 그 사람의 잠숨을 들으면서 자버릴 수 있다면 행복하다.

난 동동주 항아리를 휘젓는 것을 좋아한다.
b0054886_2195124.jpg

젓가락으로 김치 찢기를 좋아한다.
쌈장을 바르고 손으로 먹는 오이도 맛있다.
방석 없이 돗자리에 앉으면 기분이 좋다.
그리고 다음날 아침에 마시는 차가운 물이 상쾌하다.
난 배영을 할때 물이 내 얼굴을 살짝 어루만지는 걸 좋아한다.
턴할 때 벽을 힘껏 차는 것도 좋아한다.
수영장에서 돌아오면 눈꺼풀이 무거워서 밥 먹자마자 자 버린다.
햇볕에 탄 피부를 벗기는 걸 좋아한다.
난 겨울에 목도리를 좋아한다. 차가운 귓불을 만지는 걸 좋아한다.
밤에 그 사람 손의 따뜻함을 느끼기 좋아한다.

난 여름의 천둥이 오기 전의 냄새를 좋아한다.
수영장에 갔다 온 머리칼 냄새도 좋아한다.
생일 케이크의 촛불을 불어끈 냄새도 좋아한다.
선향불꽃을 하면 여름이 끝날 느낌이 난다.
난 낙엽이 바스락거리는 향기를 좋아한다.
첫 눈이 올때 나오는 냄새를 좋아한다.
집에 있는 고교시절 썼던 럭비 스파이크 냄새를 좋아한다.
풍로로 구운 생선 냄새를 좋아한다.
도서관에서 밤 늦게 공부하다가 집으로 돌아가는 길에 포장마차에세 나오는 냄새가 맛있겠다.
추운 아침의 포근한 햇발 냄새를 좋아한다.

난 남을 상처 입히지 않고 한 사람을 사랑할 수 있다면 좋겠다.


語学堂の文学の授業で作った詩
피천득(皮千得) という詩人の詩(題名同じ)をモチーフに作ったもの
他にやることもあり、語学堂がつまらなくなってた時期に
この授業だけが楽しみで通ってた
そのうち日本語訳でもつけるかな

その1 その2
[PR]
by gongduck | 2004-11-01 10:58 | 韓国詩

田舎もんの愚痴

b0054886_13515578.jpg 
韓国慶州は南山


ひょんなことからお隣韓国に留学してきました。
どうも人間変わってしまったみたい。
いや変わってしまったのは自分が一番よく分かってる。
そして気付いてしまうというのは結構辛い。
minorityでいるには強さが必要。
でもそんな強さは僕にはない。
[PR]
by gongduck | 2004-10-30 13:03 | 韓国のこと日本のこと